이철우 지사, 독도 헬기 실종자 수색 등 총력 대응 지시

모든 일정 취소하고 급히 현장 방문. 실종자 수색 대책 검토

김보희 | 기사입력 2019/11/04 [16:59]

이철우 지사, 독도 헬기 실종자 수색 등 총력 대응 지시

모든 일정 취소하고 급히 현장 방문. 실종자 수색 대책 검토

김보희 | 입력 : 2019/11/04 [16:59]
    경상북도

[뉴스투나잇=김보희]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4일 아프리카, 아랍에미레이트 방문을 마치고 귀국 즉시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급히 독도 헬기 추락사고 대책본부 현장으로 달려갔다.

이 지사는 울릉군 독도 헬기 실종자 수색 대책본부가 마련된 포항남부소방서를 방문해 현장 상황을 보고받은 뒤 향후 실종자 수색방안에 대한 대책을 점검했다.

또한 실종자 수색 구조대원들을 일일이 격려하며 구조대원의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 사고해역의 인명수색과 구조에 총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울릉군 독도 헬기 실종자 수색 대책본부는 실종자 가족 지원을 위해 울릉어업인복지회관과 포항남부소방서에 실종자 가족 전용공간을 마련했으며 긴급심리지원 및 응급의료팀 16명을 배치해 실종자 가족의 심리 지원과 실종자 가족별 담당 공무원을 지정하는 등 실종자 가족 지원 전담팀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 동해지방해양경찰청은 독도 남쪽 직경 약 54km를 8개 수색구역으로 나누어 해경함정, 해군함정, 관공선, 어선 등과 해경 항공기, 소방 항공기를 동원해 해상수색을 실시하고 있으며 실종자 존재 가능성이 높은 해역을 중심으로 우선 수색 후 단계적으로 수색구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소방청·해경·해군 등과 긴밀히 협조해 경상북도가 할 수 있는 모든 가용자원을 총 동원해 실종자 수색에 적극 임해달라”고 지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